Pleasure resort of Gleam™

20080909#2

Diary2008.09.09 16:09

새 둥지는 혼자 있기에는 너무 넓기에……
고양이를 입양하려고 한다.

전부터 동물들을 좋아했지만..
부모님과 함께 사는 동안 어머님이 싫어하기에 동물들을 입양 하지는 못했다.
어쩌다가 동물들을 집에 데려가도
한 달도 안되어 다른 집이나 근처 동물병원으로 보내지는 경우가 많았다.

마침 근처 동물병원에 알아보니 생후 3개월쯤 된 고양이를 분양하고 있고,
장난도 잘 치고, 수의사분께 물어 봤더니 건강에 문제도 없다고..
다만 입양 후 파양 하지 않을 자신이 있다면 대려 가도 좋다고……

조금은 두려움도 있다.
‘과연 잘 키울 수 있을까?’ 하는……
혼자 동물을 길러 본적도 없고……
야근도 잦고……

저녁에 동물병원에 가서 다시 한번 물어보고 생각해야겠다.

신고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0911#1  (4) 2008.09.11
20080909#2  (2) 2008.09.09
20080909#1  (2) 2008.09.09
20080901#1  (0) 2008.09.01

Comment +2

  • 고양이가 외로움을 안 탄다고들 하지만,
    너무 방치하면 우울증 와요. ;ㅁ;
    많이 애껴주시길.. ^^
    아, 물론 막상 데리고 오시면 마구 빠져드실겁니다. ㅎㅎㅎ

  • 에.. 결국 대려 왔습니다.
    몸이 달아서 못 견디겠더군요...ㅎㅎ

    보면 볼수록 귑엽고, 사랑스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