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ure resort of Gleam™

한 동안 잠수 아닌 잠수를 했다.
한동안 자리를 비움으로 인해 발생한 일들과 처리 되지 못한 일들을 정리하며, 그렇게 정신없이 시간을 보냈다.
아직 정리되지 못한 일들이 많이 있고, 또한 새로운 일들도 해나가야 하지만...
이제는 조금씩 여유가 생기기에 또다시 블로깅을 시작한다.

초심으로 돌아가자.
얼마전 부터 생각 하고 있는것이지만 결코 쉽지많은 않은 과제다.
그러나 항상 마음에 새기고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하리라.


p.s) 그동안 블로그 찾아 주신 분들께 감사하고, 이래저래 도움 주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이 동생 솔이  (0) 2008.12.08
또 다시... 새로운 시작,,,,  (2) 2008.11.10
20080922  (0) 2008.09.22
20080912#1  (2) 2008.09.12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