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ure resort of Gle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거를 잊고 미래를 바꾸고자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

사랑과 감동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휴먼드라마는...
비록  뻔한 스토리를 가지고 흘러 가더라도 마음에 깊은 여운을 남긴다.
이 영화 또한 같은 맥락에서 상영 내내 많은 생각들을 하게 해주었다.
마지막에 송수정PD(전지현)의 변화된 모습 또한 보기 좋았고...

덧, 기억에 남는 대사 몇가지
과거는 바꿀수 없지만 미래는 내가 누구인지만 기억 한다면 바꿀 수 있다.

모두가 하나가 되면 세상을 바꾸어 갈 수 있다.

커다란 쇠문을 여는것은 힘이 아니라 작은 열쇠다.
우리 모두는 열쇠를 가지고 있다. 다른이의 마음을 열수 있는....

Comment +0

클로버 필드

ETC.2008.01.29 11:35
클로버필드에 대해 많은사람들이 글을 쓰고 있는거 같아서..
나도 몇자 끄적여 본다...;;;;

개인적으로 괭장히 많이 기대하고 본 영화중에 하나다.
간만에 진지하게 보기 위해 심야시간을 택해 혼자 영화를 보러 갔다.
(사실 다른 영화도 혼자 본적 많다. 차이라면... 같이 볼 사람을 알아보거나 조용히 가서 보거나... 알아본다고 해서 그닦 달라지진 않지만..;;;)

결론은 미투에도 썼지만 실망이다.

대표적인 이유 2가지만 적는다면... 첫째로 화면이 너무 어지러워서 토나온다.
나는 거의 대부분의 영화를 용산 CGV를 통해서 본다. 그리고 클로버필드는 10관에서 상영했으며 10관은 1열에 16개씩 A부터 N열까지 좌석이 있다.(약 230석이다. 이걸 외우는 나도 이상한..;;;) 나는 N열 8번(명당?) 자리에서 봤고... 같이본 인원은 대략 30여명 이었다...
생각해 보라 그 큰 상영관에서 30여명이 영화를 보는데.. 화면은 계속 흔들리고 소리는 또 서라운드가 적용되서 사방이 울린다. 말 그대로 토 나온다. 더군다나 나는 화면이 그렇게 심하게 흔들리면 멀미까지 한다.(이상하게 차멀미나 배멀미도 잘 안하면서 보는것만으로 멀미를 한다.)영화보면서 물만  3병 먹었다. 사실 촬영기술이 새로운 시도니 어쩌고 해도 몇년전인가 비슷한 기법으로 촬영된 영화를 본적이 있다. 더군다나 아마추어가 캠코더를 이용한 촬영과 별반 다르지 않음에야...(이럼 무식하다고 할지도 모르지만 솔직한 감상이다;;)

둘째로 결말이 애매하다.
주인공들은 끝까지 쫒기며 하나씩 죽어간다. 그러고 끝이다. 이후에 괴물이 어떻게 되었는지 다리 아래에서 무너지던 돌더미 사이에 껴안고 있던 롭과 베쓰(맞나?) 그리고 그외 나머지 사람들은 어떻게 되었는지.... 끝 없는 의문을 남긴다. 머 나름대로 추리 해보자면 주인공들은 모두 죽었고.... 나머지 생존자들끼리 잘 살았다.. 이런 스토리지만... 엔딩 크레딧이 다 올라가는 동안 비하인드 스토리가  전무한 허무한 결말을 보여준것은 좀 아쉽다.

덧1. 클로버필드 보기전에 먼가 먹지말것. 특히나 기름진 음식 절대 비추!
덧2. 가능하면 집에서 60인치 이하의 TV를 이용해서 볼 것.
덧3. 그래도 보면 잼있음. 단 꽁짜로 볼수 있으면 꽁짜로 볼것!(예 CGV Membership Point등...)

덧3. 애들 대려오지 말 것.(30명 밖에 안되는데 애기 대려와서 울리면 대략 난감이다.;;)
덧4. 영화볼때는 영화에만 집중할 것. 뒤에서 보면 딴짓하는거 다 보인다.

덧5. 영화 혼자보기 심심한 솔로 여성분 모심 or 애인구함....(이렇게 까지...;; ㅠ.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속 작은 도서관  (0) 2008.01.30
클로버 필드  (6) 2008.01.29
Gleam™의 미투데이 - 2008년 1월 28일  (0) 2008.01.29
Gleam™의 미투데이 - 2008년 1월 25일  (0) 2008.01.26

Comment +6

  • 2008.01.29 11:41 신고

    덧5가 참.............. 어려워보이는구나.

  • 훔...저는 재밌게 봤었는데요..
    제가 좋아하는 영화는 남들이 싫어하는경우가 간혹 있더라구요...^^:

    • 머.. 저도 나름 내미 있게 봤습니다.(덧 3)
      다만 어지러워서 영화보기가 힘들었고, 결말이 애매한게 아쉬울 따름이지요.

  • 경환씨 바쁜 와중에도 웹케스트 들으러 와줘서 정말 고마워요.. ^^

    덕분에 경환씨 블로그에도 와보게 되었네요.. ^^
    멋지게 관리가 잘되어 있네요.. 나도 배워야지.. ^^

    • 제가 필요해서 들었고 도움이 많이되어서 좋았습니다. 진행 하시느라 고생 하셨습니다.
      그리고 블로그 방문해 주셔서 감사.. ^^*

      아 글고... 온라인에서 제 이름은 Gleam™입니다.

게임하는 사람들..

ETC.2006.11.26 15:32

E-500 | 1/30sec | F/4.0 | 14.0mm | ISO-100 | 2006:11:25 01:20:57
E-500 | 1/50sec | F/4.0 | 23.0mm | ISO-100 | 2006:11:25 01:21:35
E-500 | 1/60sec | F/4.0 | 35.0mm | ISO-100 | 2006:11:25 01:22:18
E-500 | 1/30sec | F/8.0 | 14.0mm | ISO-100 | 2006:11:25 01:23:23
E-500 | 1/80sec | F/8.0 | 42.0mm | ISO-100 | 2006:11:25 01:24:14

그제 저녁(2006.11.24) 평소처럼 영화보러 갔다가 찍은 사진...
내용은.. 보시다시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인것 같음...;;
물어보니 대학생들이라고 하는데..
아마 군대간 친구가 휴가나왔다고 같이 영화보러 온 듯하다..



왠만하면 보지 말것...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 찍는 사람들.  (2) 2006.11.28
게임하는 사람들..  (2) 2006.11.26
IE7의 주소표시줄을 IE6처럼 위치 변경하기  (3) 2006.11.25
서류전형 100% 탈락하는 이력서 쓰기  (0) 2006.11.24

Comment +2

  • 움.. 이곳은!!! 소빅스 앞!! 나가면 꼭 들리는 곳인데 -0-);;

    친구가 없는걸 외로워 하지 말고 친구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지..
    일단 자신을 갖고 만드삼... 내가 누누히 말하지만.. 다이어트 시작해!! 정말로;;

    그.. 이 악물고 한다고 하면.. 그 무엇을 못하리오!

도마뱀

Diary2006.05.02 10:27
아리(강혜정)과 조강(조승우)의 따듯한 사랑이야기..
영화를 보면서... 영화가 끝난 후에도..
자꾸만 누군가를 그리워 하는 나를 발견했다.

김은정(아리)의 짝이라는 주제의 사진전에서...
다른 모든 사진은 짝이 되는 사진이 있지만...
전작 본인의 사진의 짝은 여백으로 남아있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마음속으로 조강을 사랑하지만 자신의 아픔 때문에 표현하지 못하는 아리의 모습은 표현하는 조강보다 애뜻한 마음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아리의 아픔을 알게된 조강 또한 아리를 위해 힘들다고 하는 도전을 하고 결국 이루어내어 아름다운 사랑으로 만들어 간다. 그리고 그것은 남은 이들에게 또한 아름다운 추억으로써 기억된다.

용산 CGV 1관 M열...
2006년 5월 1일 24시 30분(2일 00시 30분) 관람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6.05.18  (0) 2006.05.18
도마뱀  (0) 2006.05.02
봄 그리고 ...  (0) 2006.04.09
까미 #2  (2) 2006.03.30

Comment +0

청춘 만화

Diary2006.03.26 03:53

동화 처럼 가슴 따듯해지는 사랑 이야기..

어쩌면 조금은 진부한 소재 일지도 모르지만
권상우, 이하늘의 재미 있는 연기와
오랜 우정 속에 녹아 있는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는
사랑하고 싶다는 생각을 간절 하게 한다..

사랑하는 사람, 사랑 하고픈 사람과 함께 하고픈 영화.


용산 CGV 4관 J열...
2006년 3월 25일 24시 20분(26일 00시 20분) 관람





나도 사랑 하고 싶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식구 - 까미  (6) 2006.03.27
청춘 만화  (4) 2006.03.26
당신은 누구와 친해야 성공할 수 있을까?  (0) 2006.03.25
2006.03.20  (0) 2006.03.20

Comment +4

방과후 옥상은 보기 전에 혹자에게 먼 내용인지 모르겠다는 소문을 들었던 영화다.
그러나 다른 사람은 어떨지 몰라도 나는 나의 학창 시절과 현재 나의 모습을 뒤돌아 볼수 있는 영화였다. 영화보는 내내 과연 나는 어땠는가에 관한 생각을 끈임없이 하게 해주었다..
혹 나와 다른 생각이 있더라도 최소한 한번 웃을 수 있는 영화...

용산 CGV 3관 E열...

3월17일 21시 25분 관람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은 정말 비추!
돈 많고, 할 일 없다면 볼만한 영화.

진짜 먼 내용인지도 몰겠고...(대충 사람싸움이란건 알았지만..;;)
중간중간 웃게 만드는 장면이 있었지만 어디까지나 황당(?)한 장면 덕분에 웃긴 했지만 정말로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영화 였음...


머.. 위의 느낌이 나만의 생각일수도 있겠지만, 꼭그렇지도 않다고 느끼는것이 내옆에 앉은 여성분이 영화 시작 30분쯤부터 주무는것을 비롯하여 같이 관람하던 관객 2/3정도가 자다 깨다를 반복 하더라...
한 앞쪽에 앉은 한 남성분은 영화 끝나고 스크롤 다올라갈 때까지 일어나질 않아서 일행으로 보이는 여성분이 깨우고 있더라는....;

용산 CGV 9관 N열...

3월 17일 24시 20분(3월 18일 00시 20분) 관람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로움...  (2) 2006.03.18
방과후 옥상, 여교수의 은밀한 매력  (0) 2006.03.18
덕수궁  (2) 2006.03.10
20060309  (2) 2006.03.09

Comment +0